[진혼] 하츠네미쿠 - 린네 (リンネ)
「너는 이제 어른이 되어버렸어」
오래 전에 술자리에서 지인이 어울릴거라고 추천해줬던 노래입니다.
그땐 들어보고 음이 높아서 그냥 말았는데, 하치P가 좋아지고 나니 멀리 돌아돌아
다시 이 곡을 세션으로 만들게 되었네요. 즐감해주세요 :)
黒い山羊が呟いた
쿠로이 야기가 츠부야이타
검은 산양이 중얼거렸어
「白線よりお下がりよ
하쿠센요리 오사가리요
「백선으로부터 물려받았어
鈍色電車通り去って」
니비이로덴샤토오리삿테
잿빛 전차가 떠나가고」
隣りで猫が問い掛けた
토나리데네코가 토이카케타
옆에서 고양이가 물었어
「アナタは何処に向かうんだい
아나타와 도코니 무카운다이
「당신 어디로 향하는거야
ここらも直に死んじまって」
코코라모 지키니신지맛테
이 근처도 곧 죽겠지」
赤の手首携えて
아카노테 쿠비 타치사에테
붉은 손 목을 쥔체
私一人 ふわり根無し草
와타시 히토리 후와리 네나시구사
나 홀로 둥실 떠돌아다녀
錆びた水を飲み込んで
사비타 미즈오 노미콘데
녹슨 물을 마시며
次の駅
츠기노 에키
다음 역으로
またどうか どうか 愛を
마타 도-카 도-카 아이오
다시 부디 부디 사랑을
帰りの電車は何処にも無いわ
카에리노 덴샤와 도코니모 나이와
돌아가는 전차는 어디에도 없어
教えてダアリンダアリン ねえダアリン
오시에테 다링 다링 네- 다링
알려줘 달링 있잖아 달링
声が聞こえたような気がした
코에가 키코에타요-나 키가시타
목소리가 들린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
枯れた花は呟いた
카레타 하나와 츠부야이타
시든 꽃은 중얼거렸어
「感情がない、感情がない、
칸죠-가나이 칸죠-가나이
감정이 없어, 감정이 없어
心は憂い夕を吐いて」
코코로와 우레이 유우오 하이테
마음은 걱정의 저녁을 토해내고
蝉の鳴いて墜ちる頃
세미노 나이테 오치루 코로
매미가 울다 떨어질쯤
電線が裂いた赤の下
덴센가 사이타 아카노 시타
전선이 잘린 붉은 빛의 밑에서
立入禁止 蹴っ飛ばして
타치이리 킨시 켓토바시테
출입금지 날려버려
猛り影がドロドロと零れ出す
타케리 다케가 도로도로토 코보레다스
미쳐날뛰는 것만이 천둥소리처럼 흘러나와
「見えない」と泣いて泣いて
미에나이토 나이테 나이테
「보이지 않아」 울고 울고
私の想いを探しているわ
와타시노 오모이오 사가시테이루와
내 추억을 찾고있어
教えてダアリン ダアリン ねえダアリン
오시에테 다링 다링 네에 다링
알려줘 달링 달링 있잖아 달링
鳴らぬ電話の命は何処へ
나라누 덴와노 이노치와 도코에
울리지 않는 전화의 목숨은 어디에
茹る茹る環状線
우다루 우다루 칸죠-센
늘어지고 늘어지는 환상선
ここには無い ここに終点は無い
코코니와 나이 코코니 슈-텐와 나이
여기엔 없어 여기에 종점은 없어
左 左 右で鳴る
히다리 히다리 니기데 나루
좌 좌 우로 울어
踏切りの音 カンカラリンドウ
후미 키리-노 오 칸카라 린도우
건널목의 소리 칸카라린도우
カラスは言う カラスは言う
카라스와 유우 카라스와 유우
까마귀는 말해 까마귀는 말해
「あの頃にはきっと戻れないぜ」
아노 코로니와 킷토 모도레 나이제
「그 때로는 절대 돌아갈수 없어」
「君はもう大人になってしまった」
키미와 모- 오토나니 낫테시맛타
「너는 이제 어른이 되어버렸어」
またどうかどうか 愛を
마타 도-카 도-카 아이오
다시 부디 부디 사랑을
終わらない輪廻を千切っておくれ
오와라나이 린네오 치깃-테오쿠레
끝나지 않는 윤회를 찢어줘
さよならダアリンダアリン ねえダアリン
사요나라 다링 다링 네- 다링
안녕 달링 달링 있잖아 달링
あの日私は大人になった
아노 히 와타시와 오토나니 낫타
그날 난 어른이 되었어
絶えず想う 二人一人
타에즈 오모우 후타리 히토리
끊임없이 생각해 두사람 한사람
暮れ落ちた言葉は取り返せずに
쿠레오치타 코토바와 토리카에세즈니
서서히 타락하는 말은 되찾지못한체
さよならダアリンダアリン ねえダアリン
사요나라 다링 다링 네- 다링
안녕 달링 달링 있잖아 달링
クルクル回る環状線を
쿠루쿠루 마와루 칸죠-센오
빙글빙글 도는 환상선을
「一人を憐れに歩めや少女」
히토리오 아와레니 아유메야 쇼-죠
「혼자를 동정하며 걸으렴 소녀여」
See Translation

Profile Image 진혼

URL